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

2013년 이전 /일상|2011.05.13 01:35



너무너무 우울해서

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을 다시 봤다.

그렇게 슬픈내용도 없었는데 너무나도 슬펏다.

마음이 우울 할때면 꼭 다시보는 영화.

몇번째 본건지도 잘 모를정도로..

힘들었나보다 장면 하나하나가 모두 슬플정도로..

일상에서 그냥 우울했지만 영화를 보면서 실감하고 슬펐다.

아무것도 아닌게 아닌게 아닌데.

이유는 여러가지 였지만

사실은 단 하나 였다.

내가 도망쳤다.

이번에 보면서 뽑은 명대사는 이거다..

너무나 가슴을 파고든 한마디.

내가 뽑는 최고의 영화

지금 방금봤지만 다시보고 싶다.

해저를 데굴데굴 굴러다니는 것은 누구일까.

'2013년 이전  > 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캐리비안의 해적 4 :  (0) 2011.05.23
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  (0) 2011.05.13
20101003  (0) 2010.10.03
20100729  (0) 2010.07.30
20100729  (2) 2010.07.29
20100719  (2) 2010.07.20

태그 :

댓글(0)

티스토리 툴바